박찬호(27.LA다저스)의 삭발투혼이 무위에 그쳤다.

박은 16일(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애너하임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5이닝동안 삼진 3개를 잡았지만 안타 5개와 볼넷 7개로 3점을 내줬고 2-3으로 뒤진 6회초 구원투수 안토니오 오수나와 교체됐다.

지난달 19일 시즌 9승을 기록한뒤 5경기에 선발로 나서 3연패의 늪에 빠지며 승수를 올리지 못한 박은 9승7패가 됐고 방어율도 4.17에서 4.21로 나빠졌다.

4년연속 두자리 승수를 노리고 있는 박은 후반 첫 출격을 앞두고 머리를 짧게 깎고 승리에 대한 강한 집착을 보였지만 고질적인 제구력 난조로 무너졌다.

이 경기에서 다저스는 2-6으로 패했다.

박은 21일 오전11시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10승에 재도전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