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덕(39.아스트라)이 일본골프투어 미즈노오픈(총상금 9천만엔)에서 중하위권으로 밀렸다.

김은 23일 오카야마의 세토나이카이GC(파72.7천1백9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1 보기3개로 2오버파를 쳐 합계 1언더파 1백43타(69.74)를 기록했다.

김은 전날 공동23위에서 이날 공동51위로 후퇴하며 가까스로 커트를 통과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