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가 2000유럽축구선수권대회(EURO 2000)에서 독일을 제압,34년만에 "라이벌"을 이기는 감격을 누렸다.

또 포르투갈은 2연승으로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잉글랜드는 18일(한국시간) 벨기에 샤를루아에서 벌어진 예선A조 2차전에서 후반 8분께 데이비드 베컴의 프리킥을 앨런 시어러가 헤딩슛,결승골을 뽑아 독일을 1-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잉글랜드는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2-3으로 역전패한 충격을 추스르며 1승1패가 돼 8강진출의 희망을 살렸다.

반면 지난해 우승팀 독일은 1무1패가 돼 예선탈락의 위기에 놓였다.

잉글랜드축구가 대표팀 경기(A매치)에서 독일을 이기기는 66년 월드컵 결승전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포르투갈이 루마니아를 1-0으로 이기고 승점 6이 돼 남은 독일과의 경기에 관계없이 8강에 올랐다.

한편 영국 훌리건들은 이날 영국이 승리하자 거리로 뛰쳐나와 맥도널드 가게를 부수고 경찰에 빈병을 던지는등 난동을 부렸다.

폭력사태가 발생하자 경찰은 물대포와 최루탄을 동원,강제해산에 나섰고 영국인 극성팬 1백50여명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