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특급" 박찬호(27.LA다저스)가 자신의 한 경기 최다탈삼진 기록을 경신하며 21일만에 승리투수가 됐다.

박은 14일(한국시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8이닝동안 삼진 12개에 안타2,볼넷3개로 1점만을 허용해 팀의 3-1승리를 이끌어냈다.

박은 지난달 23일 신티내티 레즈전에서 승리한뒤 21일만에 승수를 추가,시즌 4승3패가 됐다.

박이 뽑아낸 12개의 삼진은 97년 7월21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과 98년 7월25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세운 자신의 한 경기 최다삼진기록 11개를 넘어서는 신기록이다.

박은 절묘한 변화구를 주무기로 세인트루이스의 강타선을 깔끔하게 요리해 시즌 방어율도 5.72에서 4.94로 끌어내렸다.

박은 1회말 선두타자인 페르난도 비냐에게 1점홈런을 허용한뒤 2회 와일드피치로 1사 2,3루의 위기를 자초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박은 후속 타자를 범타로 막으며 자신감을 되찾았다.

박은 특히 자신의 천적으로 꼽혔던 좌타자 레이 랭포드를 삼진 3개로 돌려보냈고 홈런왕 마크 맥과이어까지 3타수 무안타로 막아내는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

다저스는 8회 에릭 캐로스의 희생 플라이로 1-1동점을 만든뒤 9회 선두타자 채드 크루터의 볼넷과 박찬호 대신 타선에 들어선 데이브 한센의 내야안타,마크 그루질라넥의 2타점 2루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박은 19일 시카고 컵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설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