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단 그린.

한 그린인데도 높낮이가 서로 다른 2층형태로 된 그린을 말한다.

최근에 건설된 골프장일수록 2단그린이 많아지는 것이 추세다.

골퍼들은 이런 그린을 싫어한다.

우선 그린자체의 경사로 인해 어프로치샷이 여간 정확하지 않으면 볼을 홀에 근접시키기 어렵다.

이는 2단그린에서는 대부분 롱퍼팅을 해야 한다는 의미가 된다.

또 볼과 홀이 같은 "층"에 있지 않으면 위에서 아래로,또는 아래에서 위로 퍼팅해야 한다.

그러면 스트로크의 세기를 조절하거나 방향을 맞추는데 애를 먹기 때문이다.

그러나 2단그린이 어렵기만 한 것은 아니다.

그린은 두겹으로 돼있지만 위층이나 아래층 하나만 살펴보면 그 자체에는 큰 굴곡이 없다.

상대적으로 평평하기 때문에 위.아래층간에 있는 경사만 잘 고려하면 되는 것이다.

어떻게 하면 2단그린에서 효과적인 퍼팅을 할수 있을까.


<> 볼은 위층,홀은 아래층에 있을 경우

골퍼들이 겁내는 상황이다.

내리막이기 때문에 스트로크 세기를 조절하기가 쉽지 않은 까닭이다.

퍼팅한 볼은 자연의 법칙에 의해 그린의 가장 낮은 곳을 향해 굴러갈 것이다.

따라서 이때에는 홀보다 높은 쪽을 겨냥해야 한다.

문제는 스피드다.

우선 "변곡점"(위층에서 아래층그린으로 꺾여지는 경계지점)보다 1인치정도 위쪽 퍼팅라인선상에 가상의 홀이 있다고 가정한다.

그 가상의 홀을 목표로 삼은뒤 퍼팅한 볼이 그곳에 가까스로 떨어지도록 "다이(die) 퍼팅"을 시도한다.

이러면 볼은 변곡점을 넘은뒤 가속을 받아 아래층 그린의 실제 홀 부근에서 멈출 것이다.


<> 볼은 아래층,홀은 위층에 있을 경우

오르막이지만 중간에 굴곡이 져 있으므로 결코 만만치 않다.

이 경우 퍼팅한 볼은 경사면을 따라 골퍼에게서 멀어진뒤 그린에지를 향해 나아간다.

또 볼은 얼핏 생각하기보다는 굴러가면서 많이 굽어진다.

이 경우에도 역시 홀보다 높은 지점을 겨냥해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평소 같은 거리의 퍼팅을 할때보다 세게 쳐야 한다는 점.

퍼팅거리나 위.아래층 그린의 경사에 따라 다르겠지만 게리 플레이어는 이럴때 "실제 홀보다 약 2m 뒤쪽에 홀이 있다고 생각한뒤 퍼팅한다"고 말한다.

그래야 최악의 경우(퍼팅한 볼이 위층으로 올라가지 못하고 아래층으로 되돌아오는 것)를 막을수 있기 때문이다.

< 김경수 기자 ksmk@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