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옹성" 루이 나이웨이(37)9단과 "소녀기사"조혜연(15)2단이 최후의 결전을
벌였다.

두 기사는 18일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회 흥창배세계여자
바둑선수권대회 결승3국에서 결과를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중앙에서 치열
하게 맞섰다.

한국경제신문사와 바둑TV가 공동 주최하고 흥창이 후원하는 이날 대국은
새 천년 첫 세계바둑여왕좌의 향방을 가리는 대결이어서 전세계 바둑팬을
눈길을 모았다.

루이9단이 이기면 "여제"를 확인하는 셈이고 조2단이 승리하면 세계여자바둑
계의 "권력이동"을 선언하는 것이다.

결승전에서 1승1패를 나눈 두 기사는 이날 배수진을 치고 결전에 임했다.

루이9단은 우변에 거대한 세력을 구축하면서 맹공을 취했으며 조2단은
흑세력을 삭감하기 위해 중앙에서 싸움을 걸었다.

*오후4시 현재


<>.황염3단은 이날 검토실에서 조2단에 대해 "어린 나이"가 최대 강점이라고
표현했다.

황2단은 "여자는 스무살이 넘으면 머리가 복잡해진다"며 "조2단은 부담없이
자신감있게 둔다"고 부러워했다.

또 루이9단은 나이가 많지만 자식이 없어 현역으로 활약할 수 있다는 것.

결국 이번 대국은 루이9단의 경험과 조2단의 패기싸움이라고 평가.


<>.한국기원은 흥창배 결승3번기가 진행되는 동안 두 가지 문의전화가
가장 많았다고 공개했다.

후원사 흥창이 어떤 회사인가 하는 것과 조2단이 우승할 경우 9단으로
승단하느냐가 그것.

흥창은 통신장비생산 및 대체에너지개발업체로 거래소에 상장한 기업.

흥창배 출범이후 일부 프로기사들이 이 회사 주식을 샀다고 한국기원은
설명.

또 조2단의 승단은 규정에 여자대회를 언급하지 않아 현재로선 불투명하다고
밝혔다.


<>.조2단은 대국을 별로 의식하지 않은 듯, 전날에도 보통때처럼 방학중인
남동생 건희(14)군과 컴퓨터게임을 즐기며 놀았다고 어머니 황연숙씨는
말했다.

반면 루이9단의 남편 장주주9단은 루이가 2차례의 결승 대국을 치르면서
매우 지쳐 식욕이 감퇴하는 등 고충을 겪고 있다고 귀띔했다.


<>.루이9단은 얼굴표정이 뚜렷한 편이다.

올초 국수전에서 조훈현9단을 이긴 직후 흥분으로 얼굴근육이 가볍게
떨렸다.

이번 대회 1국때 수세에 몰렸을때 침통한 모습이 역력했고 2국때는 일상적인
표정이었다.

이날 대국 중반때까지는 안색에 큰 변화가 없어 위기를 느끼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기사들은 분석.

< 유재혁 기자 yoojh@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