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일본골프투어에서 2승을 올린 김종덕(38.아스트라)이 대만지진피해
돕기 자선골프대회에 참가한다.

이 대회는 김의 일본후원자인 재일교포 최종태씨의 제안으로 마련된 것으로
15일 일본 고베의 히로노CC에서 열린다.

고베는 지난 95년 지진으로 큰 피해를 보았기 때문에 대회장소를 이곳에
정했다.

99시즌을 마친뒤 지난 6일 귀국한 김은 이 대회를 위해 14일 일본으로
향했다.

김은 "남을 도울수 있는 자선골프대회여서 국내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참가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회에는 일본에서 활약하고 있는 한국출신 스포츠스타를 비롯 80명이
참가한다.

축구의 김도근 하석주도 참가할 예정이다.

가네코 요시노리, 호소카와 가즈히코, 디네시 찬드 등 김과 친한
프로골퍼들도 나온다.

김은 구옥희 신소라에게도 초청장을 보냈다고 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1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