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남자다.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심장병에 잘 걸리게 하고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은 반대로 예방해 주므로 여성들이 심장병에 덜 걸린다.

게다가 남자들은 자신의 건강을 배우자에게 맡기는 경향이 크고 옆에서
권유하기 전까지는 스스로 병원을 찾아가지 않기 때문에 이같은 가능성은
더욱 높아진다.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 비만 등 지병을 앓거나 담배를 많이 피거나
운동이 부족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때 심장병 발병 위험이 높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이중에서 스트레스를 잘 받는 A형 성격의 소유자가 심장병이나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높다.

A형 성격은 야망이 크고 경쟁심이 강하며 긴장성이 높고 시간을 철저히
지키고 공격적인 성격이다.

이런 사람은 태평하고 의지력이 약하고 타협적인 B형의 성격에 비해 심장병
에 걸릴 위험이 2~3배 높다는 분석이다.

다혈질인 A형은 스트레스를 받을 때 카테콜아민이 많이 분비된다.

이 물질은 혈압을 올리고 심장의 박동수와 강도를 증가시켜 심장에 많은
일을 시키지만 관상동맥은 오히려 수축시켜 빈혈상태를 만들므로 심근경색이
일어나기 쉽다.

또 A형은 혈중 지질농도가 높고 혈관의 강직도가 크며 혈관의 수축 및
이완을 조절하는 평활근의 유연성이 떨어져 있기 때문에 심장병 발생위험이
높다는 설명이다.

특히 한 연구에 따르면 책임질 일이 많거나 과중한 업무량을 맡고 있는
사람은 대동맥이 나가는 좌심실이 일반인보다 비대해져 있다고 한다.

그만큼 근육의 탄력성이 저하되어 있다는 의미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