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쾌미만으로 따진다면 아내의 성적 가치는 항상 꼴찌를 차지한다.

반면에 도둑질로 쾌감을 훔치는 짓은 대개 성품리스트의 첫번째 자리에
올라 있다.

성적 자극원으로서 아내의 가치란 정말 하찮은 것이라는 뜻이다.

아내의 품질을 비하시킨 시셋말에 대부분의 사내들은 수긍하는 웃음을
짓는다.

그렇다면 아내의 성적 품위가 조락한 원인은 무엇일까.

남자들이 죄다 도둑놈 이어서인가.

"여잔 남자하기 나름 아냐. 여자의 맛깔은 남자의 요리실력에 달린
것이라니까"

아내들은 꼴찌의 까닭을 이렇게 남자 탓으로 돌린다.

새 것을 추구하는 남자의 동물성과 여자를 조련하는 남성 능력의 미비
때문에 여자의 맛이 간다는 말이다.

"제 아무리 산해진미를 바쳐봐. 그것도 하루 이틀이지. 일주일만 먹어보면
질릴껄"

도벽이란 새것을 추구하는 내재된 인간의 속성 때문이라는 해석도 있다.

실제로 도벽은 남자들에게만 국한된 현상이 아니다.

여자들의 도둑질은 더욱 심각하다.

여자가 한번 도둑질을 하게 되면 좀처럼 헤어나질 못한다.

사실 남자들은 바람을 피우더라도 가정을 버려야 하는 대목에 가선 망설이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여자가 도둑질로 다른 남자를 알게 되면 그 맛(?)을 포기하는 일이
쉽지 않다.

남편이나 자식 누구도 개의치 않는다.

그래서 남자보다 여자의 도둑질이 더 심각하고 무섭다.

여러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겠지만 역시 남자의 도벽은 여자하기 나름이다.

무사안일과 나태, 타성에 빠진 아내가 남편의 이탈을 부추기는 것 만큼은
툴림없다.

남자의 도벽이나 떠돌이 기질을 근절할 수 있는 여성의 역할은 죽는 순간
까지 성적 견인력을 확보하는 일이다.

남자의 성능은 여성 파트너의 반응에 따라 증감되기 때문이다.

쾌감이 배제된 동물들의 섹스에서도 암컷이 먼저 수컷의 성 본능을 자극
하기 위한 구애행동을 한다.

발정기가 되면 피부와 깃털의 색깔이 변하기도 하고 색깔이 바뀌지 않더라도
성기를 수컷에게 과시하는 행동을 취한다.

하물며 쾌락적인 요인을 가장 많이 담고 있는 휴먼 섹스에선 남녀가 함께
성감의 상승을 위해 노력해야 하지 않겠는가.

여성이라면 암컷의 동물적 본성을 모방하여 성적 견인력을 발휘할 필요가
있다.

남성의 성 생리적 특성을 이해하고 부단히 자신을 리프레싱(refreshing)해
성적 견인력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야 남성의 도벽을 예방하거나 치유시킬 수
있다.

< 준남성크리닉원장 jun@snec.co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1월 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