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에서는 중풍을 "바람이 든다" "바람을 맞는다"로 표현한다.

여기에는 양방에서 말하는 출혈성 허혈성 뇌졸중 외에 중락중풍 중장중풍
중부중풍 중경중풍 등이 있다.

반신불수와 구완와사(입이 돌아감)가 나타나고 더러 언어장애나 의식혼미를
보이기도 한다.

동의보감에는 40살이 넘어 기운이 쇠약해졌을때 지나치게 근심하거나
기뻐하거나 성을 내어 기가 상할 때 중풍이 온다고 씌어 있다.

구체적으로 빈혈 탈수 비만 등도 주요 원인이다.

과음이나 과식, 동물성지방의 과잉섭취, 운동부족도 다른 원인이다.

가족중에 중풍환자가 있다면 발병률이 평균치보다 9배에 달한다.

담배를 피면 3배, 심장박동이 불규칙하면 5배, 심장판막증이 있으면 17배나
높아진다.

고혈압 환자의 48%, 당뇨병 고지혈증 환자의 15%에서 중풍이 발생한다.

중풍은 일단 생기면 치료가 어렵다.

생활습관 개선과 성인병예방으로 중풍을 예방하는데 주력해야 한다.

중풍에 걸리기 전에 다음과 같은 현상이 나타나게 된다.

이같은 전조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해야 한다.

동의보감에는 "엄지와 집게손가락 감각이 둔하거나 손발의 힘이 약하거나
힘살이 팽팽하게 당겨지면 3년 안에 반드시 중풍이 생길수 있다"고 적혀
있다.

또 <>언어및 지각장애 <>안면근육 경련 <>심장박동 이상 <>급격한 두통
<>시력장애 <>얼굴 충혈 <>어지럼증 <>귀울림증이 나타날때 중풍이 예고된다.

이런 환자중 3분의 2가 5년내에 중풍에 걸리게 된다고 했다.

중풍의 발병과 관련한 요인은 1백40여가지나 된다.

한마디로 요약하면 기혈의 오르내림이 원활하지 않은 것.

이를 바로 잡기 위한 식사요법으로 해조류 버섯류 양배추 양파 호박 칡
같은 담백한 음식을 규칙적으로 드는게 권장된다.

해바라기 꽃받침과 줄기를 끓여 차처럼 마셔도 좋다.

산사자를 건재약국에서 구입해 하루 12g을 물 5백ml로 끓여 반으로 줄여
하루동안 여러번 나눠 마시면 혈압도 조절되고 피가 맑아진다.

시큼한 맛이 좋고 꿀을 타면 달콤새콤한게 그만이다.

중풍의 후유증인 반신마비에는 무즙 무밥 등이 좋다.

< 해성한의원 원장 (02)3442-4718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8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