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대회에서 "대마"를 잡으려던 최경주(29.슈페리어.스팔딩)의 꿈이 멀
어졌다.

3라운드까지 선두와 16타차여서 "톱10"진입은 힘들게 됐다.

최종일 경기를 앞둔 그는 이제 "한국남자골프사상 메이저대회 최고성적" 또
는 "내년대회 출전시드 확보"에 주력해야 할 상황이다.

제1백28회 브리티시오픈에 출전중인 최경주는 18일새벽(한국시간) 스코틀랜
드 카누스티GC(파71)에서 계속된 3라운드에서 10오버파 81타를 쳤다.

합계 16오버파 2백29타로 공동52위. 최는 2라운드까지 합계 6오버파 1백48
타로 데이비스 러브3세등과 공동12위까지 치솟았다.

선두와 5타차였다.

최는 3라운드들어 3번홀(3백42야드)에서 버디를 잡아 그 간격은 4타로 좁혀
졌다.

"황색돌풍"이 예상됐었다.

그러나 카누스티 코스는 악명답게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최는 4~9번홀에서 더블보기4 보기1 파1개를 기록하고 말았다.

6개홀에서 9오버파의 믿을수 없는 스코어를 낸 것.

합계스코어가 순식간에 14오버파로 떨어지면서 최는 중하위권으로 처졌다.

최는 후반에 보기 2개를 추가하며 이날만 10오버파, 합계 16오버파로 경기
를 마쳤다.

최가 노리는 것은 이제 한가지.최종성적 24위안에 들어 내년대회 출전권을
확보하는 일이다.

그러면 지난 73년 김승학프로가 세운 한국남자골프 메이저대회 최고기록(28
위)도 갈아치울수 있게 된다.

3라운드까지 선두는 프랑스의 장 방드 벨드(33).

그는 유일하게 합계 이븐파 2백13타를 기록하며 2위권을 5타차로 앞서고 있
다.

유러피언투어에서 활약중인 벨드는 지난 1907년 아르노 마시이래 92년만에
프랑스골퍼의 우승을, 1963년 지역예선제도가 도입된이래 최초로 "예선을 거
친 선수의 우승"을 노리게 됐다.

호주의 크레이그 패리는 3라운드에서 이번 대회 최저타수인 4언더파 67타를
치며 공동2위로 치솟았다.

타이거 우즈는 합계 7오버파 2백20타로 선두와 7타차의 공동4위에 올라있다
김경수 기자 ksmk@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