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에 세계여자골프 "별들의 전쟁"이 펼쳐진다.

시즌 세번째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이 24~27일 미국 델라웨어주
의 듀퐁CC(파71.전장 6천3백86야드)에서 열리는 것.

이 대회에는 모두 1백43명의 프로들이 출전한다.

세계정상급 선수들의 총 출동으로 올시즌 LPGA투어 챔피언 11명을 비롯 지난
78년이후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던 역대 챔피언 13명도 하나도 빠짐없이
출전한다.

그중에서도 눈여겨보아야 하는 선수는 박세리, 줄리 잉크스터, 캐리 웹,
로라 데이비스.

모두 드라이빙거리가 상위에 랭크되는 선수들이라는데 공통점이 있다.

숍라이트에서 박세리와 마지막조에서 뛴 줄리 잉크스터는 이 대회에서 팻
브래들리에 이어 사상 두번째로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노리고 있다.

그는 나비스코(84, 89년) US여자오픈(99년) 뒤모리에클래식(84년)에서는
모두 정상에 올랐다.

이 대회만 우승하면 여자골프 4개 메이저대회를 휩쓸게 되는 것.

올 출전대회에서 단 한번도 8위밖으로 밀려난 적이 없는 웹도 강력한
우승후보이다.

한국은 박외에 김미현 펄신이 출전한다.

총상금은 1백40만달러, 우승상금은 21만달러다.

KBS2TV는 25~28일 오전 5~7시에 이 대회를 중계방송한다.

< 김경수 기자 ksmk@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2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