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27.LA다저스)가 올시즌 3경기만에 첫승을 따냈다.

박찬호는 18일 퀄컴스타디움에서 벌어진 99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
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5이닝동안 8안타와 볼넷 2개로 3실점했으나 홈런
3개를 터뜨린 팀 타선의 도움을 받아 7대3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박은 5회까지 삼진 6개를 뽑았고 89개의 공을 던졌다.

올시즌 방어율은 5.29가 됐다.

다저스는 1회초 에릭 캐로스가 좌전안타로 선취점을 뽑았고 3회에는 개리
세필드가 가운데 펜스를 넘기는 2점홈런을 날려 3대0으로 앞섰다.

그러나 박은 5회 1사 3루에서 퀼비오 베라스의 내야 강습안타에 이어 토니
그윈에게 우중간 2루타, 윌리 조이너에게 좌전안타를 맞아 순식간에 3대 3
동점을 허용했다.

다저스는 반격에 나서 6회초 애드리안 벨트레와 제이콥 브룸필드의 연속
안타로 만든 2사 2,3루에서 박찬호 대신 타석에 나선 데본 화이트가 통렬한
3점홈런을 날려 단숨에 6대3으로 달아났다.

다저스는 7회초 공격에서 세필드가 쐐기를 박는 1점홈런을 터뜨려 7 3으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박은 3대3 동점에서 대타로 교체됐지만 야구규칙 10조에 따라 리드한 상태
에서 마운드를 구원투수에게 넘겼기 때문에 승리투수가 됐다.

박찬호는 24일 오전 11시 "홈런왕" 마크 맥과이어가 이끄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 시즌 4번째로 선발등판해 2승째에 도전한다.

< 유재혁 기자 yoojh@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1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