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퍼들은 늘 실패하면서도 별 생각없이 같은 플레이를 하는수가 많다.

다음 상황도 그중의 하나일 것이다.


<>볼이 그린옆으로 벗어났다.

핀은 볼을 쳐야하는 쪽으로 치우쳐 꽂혀 있었고 지형도 내리막이었다.

핀까지의 거리는 약 10m지만 볼이 그린에 떨어져 구를수 있는 거리는 3m.

이경우 당신은 어떤 클럽을 선택할까.

열명중 아홉명은 "상식적으로" 샌드웨지를 꺼내 들것이다.

그린 마진이 워낙 좁기때문에 높은 탄도로 스핀을 먹이며 볼을 바로 세워야
한다는 생각이다.

그러나 샌드웨지샷은 여간 정확하지 않으면 성공이 힘들다.

샷이 짧으면 그린에도 못미치고 그게 싫어 길게 치면 핀을 훨씬 오버한다.

따라서 이럴때는 차라리 9번이나 8번아이언을 고려하면 좋다.

샌드웨지보다 로프트가 훨씬 작은 클럽으로 그린밖에서 부터 볼을 구르게
치는 것.

보통 "허리 치기"라고 부르는 이같은 샷은 탄착지점이 그린밖 잔디라도
런이 강해 풀을 이겨낸다.

그리고 그린에 다달을 즈음에는 힘이 다하고 그다음부터는 지형만을 타고
볼이 구른다.

이런 샷은 그린쪽이 오르막인 경우 더욱 효과가 높다.

핀위치가 앞쪽이고 그린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칩샷을 할때 샌드웨지샷은
그린가장자리에 정확히 떨어져야 붙일수 있다.

그러나 그런 샷은 프로라도 쉽지 않은 법.

따라서 9번아이언정도로 "허리 치기"를 하며 볼이 그린앞 둔덕을 맞고 튀며
그린에 오르게 하는 것.

볼이 페어웨이부터 맞고 튀며 굴려야 하는 상황은 의외로 자주 나오고 또
그것만이 방법인 경우가 많다.

< 김흥구 기자 hkgolf@ >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2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