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에게는 모름지기 지켜야 할 여섯가지가 있다.

첫째는 앙이니 발기력이 좋아야 하며 둘째는 온이니 음부가 뜨거워야 한다.

셋째는 대니 귀두가 커야 하고 넷째는 장이니 길어야 하고 다섯째는 건이니
단단해야 하며 여섯째는 지니 느지막하게 사정할 정도로 조정능력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 이 여섯가지 의무를 다 지키지 못하고 고민하는 남성들이 있다.

자그만치 그것도 일곱가지나 된다.

이것을 "칠상" 병증이라고 한다.

첫째는 "음한"이니 음부가 냉하고 습한 것이요 둘째는 "음위"니 발기부전을
뜻한다.

설령 발기가 이뤄져도 근기가 없어 곧 수축하고 만다.

여기에는 세가지 타입이 있어 <>열에너지가 부족할 때에는 정액이 저절로
흐르고 허리와 무릎이 시큰거리고 시리며 <>심한 스트레스에 의한 것은
피로 우울증 가슴두근거림 수면장애가 동반되고 <>허열에 들뜬 때에는 입이
마르고 눈이 충혈되며 조루증을 수반한다.

셋째는 "이급"이니 아랫배가 당기고 아프며 뒤가 묵직한 것이다.

넷째는 "정루"니 시도 때도 없이 정액이 저절로 흐르는 것이다.

다섯째는 "정소"니 정액량이 적어져서 심하면 고작 한두 방울에 불과한
것이다.

여섯째는 "정청"이니 정액이 짙고 걸죽하지 못하고 매우 멀건 것이요.

일곱째는 "소변삭"이니 소변을 시도 때도 없이 자주 보는 것이다.

물론 여기에도 두가지 타입이 있다.

열에너지가 부족할 때에는 소변이 잦으면서도 잘 배출되고 양도 많고 색이
맑지만, 허열에 들뜬 때에는 소변이 잦으면서 잘 나오지 않고 색도 누렇다.

바로 이런 일곱가지 남성의 고민을 말끔히 해결해주는 처방이 있다.

"화토기제탕"이라는 처방이다.

그렇다고 이 처방이 두루 적합한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허열에 들떠 입이 마르고 눈이 충혈되며 소변이 잘 나오지 않고
소변색이 누렇고 소변이 농축돼 지린내가 심한 경우에는 쓸수 없다.

이 처방은 열에너지가 부족해 칠상병증을 일으킬 때만 쓸수 있는 처방이다.

같은 임포텐스라도 정액이 저절로 흐르면서 허리와 무릎이 시큰거리고
시리며 손발도 차고 추위를 잘 탈때나, 소변이 잦더라도 배뇨는 잘되고 양도
많으며 색이 맑을때 쓸수 있는 것이다.

체내에 열에너지가 부족하기 때문에 음낭도 차고 습하며 항상 아랫배가
냉하면서 돌돌 뭉치는듯 하면서 아플때 쓸수 있는 처방이다.

처방은 인삼 백출 산수유 토사자 파극 각 20g, 산약 10g, 육계 4g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를 하루 한첩씩 끓여 식간 공복에 나눠 복용한다.

< 해성한의원 원장(02)3442-4718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2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