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구를 사용하는 운동은 그 도구를 어떻게 다루냐에 따라 실력 차이가
생길수 있다.

골프 역시 예외가 아니다.

스윙을 잘 하기 위해서는 그립을 어떻게 잡는지에 따라 실력이 크게
달라진다.

예를들어 프로들의 경우도 그날 그립 잡는 손의 감각에 의해 점수 차이가
생긴다고 한다.

그립을 바르게 잡는다는 것은 클럽과 몸을 하나로 통일 시켜 복합적인
운동을 균형있게 해 주는 초석이 되기 때문.

그렇다면 그립을 어떻게 잡아야 하는가?

대부분의 골프 교본들을 살펴보면 그립을 잡는 모양에 대해서 잘 설명돼
있다.

그립의 형태 또는 모양에 대해서는 사람들의 얼굴이 모두 다 각각이듯
사람의 손 역시 다르기 때문에 엄지 손가락이 어느 쪽에 치우쳐 있다거나,
손바닥 또는 손가락으로 그립을 쥔다는 식의 이야기에 지나치게 의식할
필요가 없다.

중요한것은 그립을 쥐는 힘, 그리고 몸 전체의 균형을 이룬 팔의 모양에
따라서 그립의 모양을 조절해서 잡으면 되는 것이다.

클럽을 바닥에 데고 손 전체로 그립을 감싸듯이 한 손으로 그립을 쥐고,
클럽헤드를 바닥에서 들어 클럽 샤프트가 지면과 수평이 되도록 만든다
(한 손씩 번갈아 시도해본다).

이때 클럽헤드 끝이 수평보다 밑으로 쳐지게 되면 클럽을 쥐는 힘이 집게
손가락과 엄지 손가락 쪽, 즉 그립의 중간 지점을 쥐게 되는지 느껴 보라!

그리고 다시 클럽헤드를 올려 클럽 샤프트를 수평으로 맞추게 되면 새끼
손가락으로 받쳐주고 손바닥으로 누르는 듯하게 그립 끝을 쥐게되는 느낌이
있을 것이다.

그런 다음에 클럽 샤프트가 수평을 이루었을 때 클럽헤드를 좌, 우로
움직여 보고 클럽헤드가 수평 보다 밑으로 쳐지게 한 후에 클럽헤드를 좌,
우로 움직여 보면 전자의 경우 클럽헤드를 움직여도 그립이 손에서 움직이는
것을 느낄 수 없겠지만 후자의 경우 클럽헤드가 움직이게 되면 손에서
그립이 헐거워지면서 그립이 빠져나가는듯한 느낌이 있을 것이다.

이렇게 그립이 손에서 움직인다는 것은 타격할 때 클럽헤드가 볼을 앞으로
날려 보내려 할 때 그립이 헐거워지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면 타격의 힘이 감소해 비거리가 감소함은 물론 클럽페이스의 방향이
바뀌게 됨으로써 볼의 방향도 의도한데로 날려 보낼 수 없게 될 것이다.

따라서 바르게 쥐는 그립을 훈련하려면 클럽을 쥐고 수평으로 들어
클럽헤드를 움직여 보면서 손 안에 그립이 꽉차게 감싸쥐게 되는 그립을
찾아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연습방법이 될 것이다.

송이라 < 프로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1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