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센 바다 바람과 싸우려면 탄도를 낮추는게 상책.

이에따라 박세리도 이제까지 사용중인 로프트 8도의 캘러웨이 BBB드라이버를
7도짜리로 바꿔 낮은 드라이버샷을 구사할 계획이다.

삼성물산 전담팀은 "박은 바람과의 싸움이 이번 브리티시여자오픈(13-16일,
영국 로열리덤&세인트앤스GC)의 전부를 좌우할 것으로 판단하고 그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알려왔다.

11일 연습라운드를 마친 박세리는 "4개 파5홀중 3개홀(6번홀-4백66야드,
11번홀-4백65야드, 15번홀-4백60야드)은 투온이 가능하고 자신이 선호하는
3백50야드내외의 파4홀도 5개는 돼 거리상으로는 유리할 것"으로 전망했다.

파5홀중 나머지 한홀은 5백35야드의 7번홀이다.

날씨는 섭씨 23도정도이고 밤에는 쌀쌀하다고.

문제는 역시 링크스코스 특유의 바람으로 지난번 남자 브리티시오픈과 같은
바람이 불면 누구든 추풍낙엽이 될 수 밖에 없다.

영국대회 첫출전의 박으로서는 바로 그점이 최대 핸디캡임이 분명하다.

박은 11일 임시캐디인 앤디 프루저와 처음 만났고 이날부터 영국에 머물고
있는 데이비드 리드베터로 부터 이틀예정으로 지도를 받기 시작했다.

< 김흥구 전문기자 hkgolf@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1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