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보령시는 해수욕장으로 유명하다.

4km의 드넓은 해안을 가진 대천해수욕장, 매월 음력 17~18일 바닷길이
열리는 무창포해수욕장, 경치가 좋은 춘장대해수욕장 등은 여름 피서객들로
북적대는 곳이다.

하지만 해수욕장 주변에 볼거리가 많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올 여름에는 해수욕을 즐기면서 인근 명소에서 유익한 관광도 겸하는
"1석2조 휴가"를 즐겨보자.


<>냉풍욕장 =청라면 의평리에 가면 지하 1천m 폐갱구에서 나오는 찬바람을
이용한 냉풍욕장이 있다.

내부온도가 13도로 서늘하다 못해 한기가 느껴질 정도다.

특히 냉풍을 이용해 양송이 버섯과 란을 재배하고 있어 흥미롭다.

생으로 직접 따먹을 수 있는데 고소한 맛이 입맛을 돋운다.

2kg들이 1박스를 시중가의 절반인 1만원에 살 수 있다.

또 관광객들을 위해 버섯전(2천5백원)도 판다.

*0452-31-2368


<>석탄박물관 =지난 89년 석탄산업의 합리화 조치로 보령 성주지역 83개
광산이 하나둘씩 폐광되자 역사보존차원에서 95년 건립했다.

광물표본류및 채탄장비 2천5백여점과 석탄변천 역사, 발굴과정 등을
전시하고 있다.

2층으로 올라가면 지하 400m까지 내려가는 체험을 맛볼 수 있도록 한
엘리베이터가 있다.

엘리베이터를 나오면 1백60m길이의 모의갱도가 나오는데 채탄모습과 장비가
실제모형으로 진열돼 있다.

*0452)34-1902


<>성주산 일대 =석탄박물관을 본뒤 성주산쪽으로 올라가면 성주사지(사적
307호)가 나온다.

백제 법왕이 왕자시절 전몰자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해 지은 절로 신라 말기
구산선문 중 하나였다.

지금은 5층석탑과 탑비만 남아있다.

성주산 자연휴양림으로 들어가는 입구에는 광산촌 주택이 아직도 남아있다.

휴양림안에서는 화장골계곡 등에 발을 담그고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또 계곡 중간에 수영장이 있다.


<>보령머드축제 =보령산 바다진흙으로 만든 머드팩이 요즘 인기다.

보령시는 해수욕장 개장시기에 맞춰 1일부터 내달 20일까지 머드팩 머드비누
썬크림 등을 판매한다.

또 16일부터 19일까지는 대천해수욕장에서 보령머드축제를 열어 세미누드
촬영대회 머드미인선발대회 머드게임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0452)32-2239


<>찾아가는길 =서울에서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천안IC-온양-예산-홍성-광천을
거쳐 보령시로 진입하면 된다.

기차를 이용할 경우 장항선을 타고 대천역에서 내리면 된다.

여행문의 보령시 문화관광과 0452)30-3541~4

< 보령=한은구 기자 toha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10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