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당장 게임을 한다면 클린턴이 내 돈을 딸 수 있을 것이다.

그는 나에게 몇타를 접어줘야 하고 그가 몇타를 준다면 난 그걸 받을 수
밖에 없다.

*그레그 노먼-어깨 수술후 클린턴 미대통령과의 골프에 대해 말하며*


오늘과 같은 코스컨디션에서 플레이할 때는 오로지 스윙리듬에 집중해야
한다.

우리는 절대 바람과 싸울 수 없다.

골프에서는 항상 바람을 친구로 삼아야 한다.

*헤일 어윈-라스베이거스 시니어클래식 3라운드까지 10언더파 2백6타로
단독선두에 나서며.

3라운드가 벌어진 25일에는 시속 60km가 넘는 강풍이 휘몰아쳤지만 그는
2언더파 70타를 쳤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2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