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18.개포고3년)양이 제25기 아마여류국수에 등극했다.

1일 서울여의도 대한생명63빌딩 글로리아룸에서 속개된 제25기
아마여류국수전(한국경제신문사 주최, 대한생명 후원) 최강부 결승에서
김세영양은 김혜민(13.개일초등6년)양을 꺾고 아마여류바둑 최강자가 됐다.

흑을 잡은 김세영양은 특유의 차분한 끝내기로 김혜민양을 단 반집차
(흑5호반 공제)로 물리쳤다.

이로써 김세영양은 3년연속 계속된 초등학생 여류국수시대 를 마감하며
한국여성바둑의 새강자로 떠올랐다.

김세영양은 부상으로 연구비 1백만원을 받았고 아마5단 자격증도 획득했다.

3-9급 기력보유자들이 대결을 벌인 일반부A조에서는 이한옥씨가 김미경씨를
누르고 정상을 차지했으며,일반부B조에서는 정희복씨가 영예의 1위에 올랐다.

또 학생부(초등학교5년~고등학교)에서는 이정화양(창경초등)이 기지예양
(평촌중2)을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꿈나무조에서는 김여원양(관양초등4)이 이하진양(주엽초등3)에 승리를
거두었다.

<>.이번 25기대회는 역대대회중 가장 많은 5백62명의 아마기사들이 참가한
기록을 세웠다.

특히 28일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개막식엔 6백여석의 자리가 발디딜 틈도
없이 꽉 메워져 대회관계자들을 놀라게 하기도.

한국기원관계자는 "바둑이 비용이 적게 드는 머리싸움이기 때문에
IMF시대에 가장 적합한 레포츠로 더욱 발전하는 것 같다"며 즐거운 표정을
지었다.

< 김형배 기자 >

[ 각조 입상자 ]

<>최강부(3급이상) =우승:김세영
준우승:김혜민
3위:이민진
장려:도은교

<>일반부A조(3-9급) =우승:이한옥
준우승:김미경
3위:윤명희
장려:김영순

<>일반부B조(10-18급) =우승:정희복
준우승:김경자
3위:임정운
장려:최옥림

<>학생부(초등학교5-고등학교) =우승:이정화
준우승:기지예
3위:김수정
장려:이수빈

<>꿈나무조(유치부-초등학교4) =우승:김여원
준우승:이하진
3위:윤지희
장려:차유진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