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인구가 꾸준히 늘어나면서 올 한해동안 우리나라 인구 5명 가운데
1명꼴로 경마장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1일 11경주를 끝으로 97시즌을 마감한 한국마사회는 올해 94일의
경주에 8백24만6천2백명이 경마장을 찾았고 총 3조1천1백10억5천만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내장객은 지난해 7백36만5천명 보다 11.9% 늘어났고 매출액도
3천9백40여억원(14.5%)이 늘어나는 성장세를 지속했다.

내장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11만3천1백90명이 경마장을 찾은
5월18일이었고 하루에 무려 4백22억1천4백만원의 매출액을 올린 7월13일이
올 시즌 일별 최고매출기록이었다.

김효섭 기수(32)는 5백47경주에 출전, 92승을 올려 최다승기수의 영광을
안았고 상금도 가장 많은 3억4천6백만원을 획득했다.

또 안병기 기수(31)는 사상 처음으로 대상경주 5관왕의 대기록을
수립했다.

한편 98 경마시즌은 내달 10일 11경주를 시작으로 막을 올려
12월20일까지 91일간 총 1천54경주가 벌어진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