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퍼들중 공인핸디캡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드물다.

몇번의 라운드기록을 가지고 스스로 핸디캡을 정하는 것이 보통이다.

핸디캡을 산출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다.

골프협회에 스코어카드를 여러장 내 공인핸디캡을 받는 것이 가장 정확한
방법이다.

또 캘러웨이나 신페리오방식처럼 라운드당일 즉석에서 핸디캡을 산출하는
수도 있다.

그러나 세 방법 모두 복잡하고 번거롭기는 마찬가지다.

초보자라도 자신의 핸디캡을 간단히 계산할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USGA가 권장하는 "간이 핸디캡산출방법"이 이의 해답이 될수 있을 것이다.


<>.이 방법을 적용하려면 세가지 용어를 기본적으로 알아야 한다.

코스핸디캡, 스트로크컨트롤, 코스레이팅이 그것이다.

코스핸디캡은 당일 골퍼가 기록한 오버파수이다.

파72골프장에서 85타를 쳤으면 코스핸디캡은 13이다.

스트로크컨트롤은 코스핸디캡에 따른 한홀 최대허용타수를 말한다.

코스핸디캡 1~9의 골퍼들은 한 홀 최다허용타수가 더블보기이다.

이를테면 싱글핸디캡골퍼들은 파4홀에서 트리플보기를 범했어도 6타로
감안한다는 뜻이다.

코스핸디캡 10~19는 한홀 최다허용타수가 7타, 코스핸디캡 20~29는 8타,
30~39는 9타, 40이상은 10타이다.

85타를 친 골퍼의 경우 코스핸디캡 10~19의 범위이므로 한 홀에서 7타를
초과했어도 7타까지만 감안한다는 뜻이다.

당일 친 그로스스코어에서 스트로크컨트롤을 하고 나면 "조정된
그로스스코어"가 나올 것이다.

그 스코어에서 해당 골프장의 코스레이팅을 빼면 자신의 핸디캡이 된다.

그 코스의 파가 아니라 코스레이팅을 빼는 이유는 코스레이팅이 코스의
실제 난이도를 의미하기 때문이다.

코스레이팅은 스코어카드 뒷면에 적혀있다.

코스레이팅이 산정돼있지 않으면 그 코스의 파를 뺄수밖에 없다.


<>.실례를 통해 알아보자.

A씨가 은화삼CC (파72)에서 85타를 쳤다고 하자.

플레이 내용은 버디1 파7 보기7 더블보기2 트리플1개였다.

그런데 트리플보기는 파5홀에서 범했다.

A씨는 코스핸디캡 13 (85-72)으로 한홀 최다허용타수가 7이다.

따라서 파5홀 트리플보기 (8타)는 7타로 조정해야 한다.

이 스트로크컨트롤 결과 조정된 그로스스코어는 84타가 된다.

은화삼CC 레귤러티의 코스레이팅은 71.7이다.

따라서 A씨의 핸디캡은 12.3 (84-71.7)이 된다.

< 김경수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