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오픈 챔피언 어니 엘스(28.남아공)가 세계 골프의 "왕중왕"이 됐다.

어니 엘스는 4대 메이저대회 챔피언끼리 맞붙어 최강자를 가리는 97
미국 PGA 그랜드슬램골프대회 (총상금 1백만달러)에서 마스터즈 챔피언
타이거 우즈(21.미국)의 도전을 3타차로 물리치고 40만달러의 우승상금과
함께 세계 최강을 자랑했다.

첫라운드에서 우즈에 2타가 뒤졌던 엘스는 19일 (한국시간) 하와이
카우아이의 포이푸베이리조트 골프코스(파 72)에서 벌어진 대회 마지막
2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쳐 대회 신기록인 합계 11언더파 1백33타로
우승했다.

종전 대회 기록은 지난해 톰 레먼이 세운 10언더파 134타.

첫날 2타차로 선두에 올랐던 우즈는 이날 퍼팅이 잘 듣지않아 2언더파
70타를 기록함으로써 합계 8언더파 1백36타로 엘스에 3타가 뒤져 준우승에
그쳤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