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 국산채 생산업체인 젬마에서 야심적으로 내놓은 드라이버.

머라이징이란 내구성과 강도가 우수해 클럽헤드로는 가장 이상적인 금속.

따라서 머라이징 채택 헤드는 티타늄보다 클럽페이스에 볼이 머무는
시간이 길고 볼의 스핀은 적어 비거리가 탁월하고 방향성도 우수하다는
것이 제조사측의 설명.

풀 보론 샤프트를 채택한 것도 이채.

일반 보론샤프트는 5~8인치정도의 보론이 일부 삽입되어 있지만 젬마는
샤프트전체를 보론으로 구성했다는 것.

보론 샤프트만으로도 뒤틀림이 적고 탄성이 뛰어난 샷을 날릴수 있다는
주장이다.

문의 : 명광무역 (02) 400-3629, (0551) 99-8769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