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스게임은 스트로크플레이와는 달랐다.

내내 헤매다가도 한홀에서 버디를 잡으면 승자가 될수 있었다.

최상호(엘로드)-서아람(아스트라)조가 그랬다.

후반 2개홀에서 승자가 되며 최다상금을 획득했다.

이 조는 또 프로들 경기에서 보기드문 행운도 따라주었다.

"파"로써 거금 1천9백만원을 손에 쥔것.

5일 레이크사이드CC 서코스에서 얼터너티브방식으로 열린 "원샷 018
스킨스골프대회" (총상금 1억원)에서 최-서조는 후반에 기세를 올리며
최다상금인 4천1백만원을 획득했다.

김종덕(아스트라)-정일미(휠라코리아)조보다 1백만원 많아 1위를 차지한
것이다.

최-서조의 출발은 부진했다.

12번홀까지 0의 행진이었다.

승기는 13번홀(3백80야드)에서 엉뚱하게 다가왔다.

서가 1m파퍼팅을 성공하며 3개홀누적 스킨 1천9백만원을 거머쥔 것이다.

이 홀에서 다른 3개조는 모두 보기였다.

발동이 걸린 최-서조는 16번홀(3백78야드)에서 서아람이 다시한번 5m
버디퍼팅을 넣으며 역시 3개홀에서 누적된 스킨 2천2백만원을 추가했다.

1위확정 순간이었다.

레이크사이드의 지원을 받고 있는 김-정조는 빠른 그린에 익숙한 김의
퍼팅감각에 힘입어 2위를 기록했다.

획득상금 4천만원으로 아쉬운 2위였다.

일본투어에서 빠른그린에 적응해왔던 김은 "그린에 올려만 다오. 퍼팅은
내가 맡을께"라는 말로 정을 격려하며 세번의 결정적 버디퍼팅을
성공시켰다.

이번대회는 남자선수가 홀수홀, 여자선수가 짝수홀에서 티샷을 한뒤
그 볼로 번갈아가며 샷을 하는 얼터너티브방식으로 진행됐다.

홀별 스킨은 1~3번홀 3백만원, 4~6번홀 4백만원, 7~9번홀 5백만원,
10~12번홀 6백만원, 13~15번홀 7백만원 16~17번홀 8백만원, 18번홀
9백만원이었다.

< 김경수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