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스로 고민해보지 않은 골퍼는 없을 것이다.

볼이 날아가면서 오른쪽으로 휘어버리는 슬라이스.

거리를 짧게 하기도 하지만 OB나 러프행으로 연결돼 스코어를
관리하는데 찬물을 끼얹곤 한다.

남서울CC 헤드프로인 최상호는 회원소식지인 "널다리" 최근호에서
슬라이스 예방법을 말하고 있다.

소개한다.

<> 표준보다 높게 티업한다

클럽헤드윗부분이 볼의 중간과 일치하도록 티업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이보다 낮게 티업하면 다운블로가 불가피하다.

다운블로는 세게 두드리는 스윙이 될수 밖에 없다.

스윙이 아니라 히팅이 되면 슬라이스가 날 가능성이 높다.

표준보다 높게 티업하면 슬라이스 예방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

<> 페이스를 오른쪽으로 향하게 한채 스윙을 시작한다

페이스를 왼쪽으로 향한채 백스윙을 하고 다운스윙을 인사이드에서
하려하면 임팩트단계에서 반드시 페이스가 열리게 돼있다.

아예 처음부터 페이스를 오른쪽으로 향한채 백스윙을 시작하는 것도
슬라이스 위험을 줄이는 길이다.

<> 테이크백을 낮고 길게 한다

백스윙에서 어깨가 돌아가 있지 않으면 다운스윙에서 몸이 열린채
클럽이 내려오게 된다.

물론 슬라이스구질이 불가피하다.

테이크백은 낮고 길게, 그래서 왼어깨가 볼뒤쪽에 올때까지 충분히
돌려주라.

<> 오른어깨를 멈추고 다운스윙을 한다

헤드보다 어깨가 빨리 돌아가면 페이스가 열린채 임팩트가 이뤄진다.

따라서 오른어깨는 움직이지 말고 손이 몸의 움직임을 추월하듯이 치는
것이 슬라이스 예방포인트다.

<> 오른발 뒤꿈치는 임팩트를 끝낸다음 올린다

오른발 뒤꿈치를 너무빨리 올리면 오른무릎도 뻗쳐지고, 상체가 왼쪽으로
움직인다.

당연히 왼어깨가 빨리 열린다.

이는 아웃-인의 궤도를 만들어 슬라이스를 낸다.

<> 힘이 달릴때는 몸을 잡아두고 팔을 먼저 사용한다

다운스윙에서 왼쪽 상반신의 되돌아옴이 너무 빠르면 상대적으로 팔의
휘두름은 늦어진다.

슬라이스가 되기 쉬운 것이다.

힘이 약한 골퍼들은 다운스윙에서 몸을 잡아두고 팔로 먼저 치면
슬라이스를 방지할수 있다.

<> 결론

슬라이스의 원인을 한마디로 규정하기 어려우나 "몸이 먼저 나가고
페이스가 열린채 볼이 맞는" 경우가 많다.

슬라이스에 위축된 나머지 스윙이 작아지면 어깨 허리가 돌지 않기
때문에 슬라이스가 더 날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위에 지적한 사항을 염두에 두면서 마음껏 휘두른다는 기분으로
스윙하는 것이 슬라이스방지 요령이다.

< 김경수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