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신 초단이 제4기 여류프로국수전 결승1국에서 승리, 여류국수 등극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한국경제신문사 주최로 14일 한국기원 특별대국실에서 열린 대회
결승3번기 제1국에서 이영신(19) 초단은 입단 1년만에 결승에 올라 파란을
일으킨 홍꽃노을(13) 초단을 맞아 2백64수만에 백으로 불계승을 거뒀다.

이날 대국은 이영신 초단의 관록과 신인 홍꽃노을의 패기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결과는 관록의 승리였다.

백을 쥔 이초단이 시종 흑을 괴롭히며 완벽한 승리를 거둔 것.

백은 대국 중반 좌상변의 전투에서 백대마를 가볍게 좌상귀와 연결시키며
승부를 일찌감치 결정지었다.

대국 초반 두 기사는 교과서적인 정석을 구사하면서 시종 침착하게
대국을 진행했다.

34수까지 허점을 노출하지 않은채 팽팽한 균형을 유지했다.

그러나 노련한 이초단은 대국초반 흑의 실착에 편승, 기선을 제압했다.

좌상귀의 흑35가 실수로 상변 36의 한줄 왼쪽에 놓았어야 했다.

백은 찬스를 놓치지 않고 상변 흑세력을 위축시킨뒤 과감하게 백40을
놓아 좌변 흑진영 삭감작전에 나섰다.

이어 이초단은 백84로 빵때려 중앙상변의 흑1점을 잡으면서 주도권을
장악했다.

이어 백은 좌변중앙에서 또다시 114로 빵때려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이초단은 백132의 완착을 범해 일찌감치 끝낼수 있던 찬스를
놓쳤다.

133에 놓았다면 곧바로 홍초단의 항복을 받아낼수 있었다는 것.

홍꽃노을은 종반으로 접어들면서 중앙 백집을 깨는등 추격전을 펼쳤으나
대세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김형배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