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를 피우는 사람이 기름기 많은 식사를 하면 심근경색증 협심증 등
심장관상동맥질환에 걸릴 위험이 한층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서일 교수팀은 지난 95년3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연세대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내원한 심혈관질환자 1백52명과 다른
질환으로 입원한 1백62명을 비교분석한 결과 총섭취열량중 20%(권장량)를
지방으로 섭취했을 때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관상동맥질환에 걸릴 위험도가
3.06배 높았다고 밝혔다.

서교수는 "흡연과 고지방식사를 동시에 하면 관상동맥질환의 발생위험이
더욱 크게 높아진다"며 "심장질환의 예방을 위해서는 지방섭취량을 20%
이하로 낮추고 포화지방산이 많은 동물성기름과 코코넛유 야자유 팜유 등의
식물성기름의 섭취를 피하는게 좋다"고 강조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