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렉스"사는 28일 우즈를 전세계 대변인으로 채용키로 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롤렉스측은 구체적인 계약액수를 밝히지 않았지만 로열티 등 포함해
5년간 7백만달러에 달한다는 것이 현지 언론의 보도.

이번 계약에 따르면 우즈가 롤렉스의 대변인이 됨과 동시에 "타이거
우즈" 이름이 붙여진 새 로렉스 모델이 시판된다.

롤렉스 관계자는 타이거 우즈 모델은 20-35대의 젊은층을 상대로 개당
2천달러에 팔릴 것이라고 밝혔다.

나이키와 4천만달러, 타이틀리스트와 2천만달러 계약을 맺은데 이어
지난주 아메리칸익스프레스카드사와 3천만달러 계약을 맺었던 우즈는
이로써 1억달러에 가까운 과외소득을 챙긴 셈.

< 김형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