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특급" 박찬호(24.LA다저스)가 마침내 시즌 3승째를 올렸다.

올시즌 8번째로 선발등판한 박찬호는 27일 오전 (이하 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홈경기로 열린 "97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플로리다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6과 1/3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해 5안타,
3볼넷으로 3점을 내줬으나 동료 타자들의 홈런으로 잡은 리드를 구원
투수들이 끝까지 지켜줘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 5일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시즌 2승째를 올린 이후 세 차례
더 선발등판했으나 1패만을 기록했던 박찬호는 22일만에 1승을 추가, 시즌
3승2패가 됐다.

그러나 박찬호는 이날 시즌 7호, 8호 홈런을 잇따라 맞아 3실점하는
바람에 방어율이 3.04로 높아졌다.

1회 선두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후속타자를 범타로 처리한 박찬호는
2회를 삼자범퇴로 끝내고 3회에는 선두타자에게 우전안타를 내준데 이어
폭투까지 겹쳐 무사 2루의 실점위기를 맞았으나 토드 질의 호수비 등으로
점수를 내주지는 않았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