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반을 넘어선 97 무주.전주 동계유니버시아드가 각종 시설면에서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제대학스포츠연맹 (FISU)의 에드워드 젬라우 부회장을 비롯한
스피드스케이팅과 쇼트트랙, 피겨스케이팅, 아이스하키 종목의
기술위원들은 30일 전주 옥외빙상장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대회를
대체로 성공적이라고 평가했으나 시설상의 결함을 최대 약점으로 지적했다.

지난 93년 대회유치가 결정된 뒤부터 수차례 국내를 방문, 시설을
점검했던 로코 캄파나 FISU 사무총장은 "실내빙상장은 좌석규모가 너무
협소해 올림픽을 유치하기에는 사실상 무리"라고 밝혀 수백억원을 들여
완공한 경기장이 설계부터 근시안적인 형태로 완공된 것으로 밝혀졌다.

캄파나 사무총장은 특히 "올림픽의 경우 관중석이 최소 8천석 이상을
확보되야 하지만 현재 1빙상장이 2천6백석, 2빙상장은 2천석에 불과해
새 경기장 건립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무주지역 알파인스키의 활강코스가
올림픽 규격에는 미달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러시아가 크로스컨트리 여자 계주에서 금메달을 추가했다.

러시아는 30일 무주리조트내 크로스컨트리장에서 벌어진 여자 3+5km
계주에 율리아 레멘초우크, 올가 코스마체파, 나탈리아 마살키나를
출전시켜 41분59초5를 마크, 10km 메달리스트 도모미 오다카가 이끈 일본을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3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