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한국기원에서는 이색 바둑대회가 열렸다.

삼성화재배 페어바둑대회 16강전중 4개대국이 벌어진 것.

페어바둑은 남녀프로기사 1쌍이 각각 한팀을 이뤄 대국을 벌이는 방식.

여류프로기사 16명으로 하여금 스승, 인척관계 등 그동안 친분이 있는
남자프로기사의 동의를 얻는 형식으로 파트너를 정해 토너먼트형식으로
약 3개월간에 걸쳐 대국을 벌인다.

이날 대국에서는 권갑룡 육단-권효진 초단, 김영환 사단-윤영선 초단,
윤현석 사단-김민희 초단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창호 구단-남치형 초단팀이
8강에 진출했다.

대국은 여자프로기사들이 먼저 두고 다음에 남자프로기사가 대국을
이어가면서 번갈아가며 진행된다.

이때 파트너끼리 수신호 훈수 등을 통해 정보교환은 할 수 없다.

다만 돌을 던질 시기나 순번을 확인하는 것은 인정된다.

대국중 착순 순번이 틀린 경우와 정보교환금지를 어겼을 때는 3집의
벌점을 부과받고 대국은 속개된다.

< 김형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1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