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철 < 이화여대 동대문병원 피부과 교수 >


무좀은 좁은 의미에서 발에 생기는 진균(곰팡이)에 의한 질환으로
족부백선을 뜻한다.

그러나 넓은 의미의 무좀은 피부를 침범하는 진균에 의해 피부 모발
손톱 발톱에 발생하는 모든 백선증을 말한다.

진균은 적당한 습도나 온도가 유지되고 성장에 필요한 영양이 만족되면
흙 신발 옷 동물털 피부등 여러곳에 존재하므로 이러한 감염원을 통해
언제든지 감염될수 있다.

여름철에는 온도및 습도의 상승으로 발에 땀분비가 증가해 곰팡이가
자라기 좋은 환경이 조성된다.

따라서 발가락사이 발바닥 심지어 발등까지 무좀이 퍼진다.

병변의 면적만 넓어지는 것이 아니라 물집을 만들고 2차 감염을 일으켜
고름이 나오게 하고 피부를 갈라지게 한다.

겨울에는 그토록 심한 무좀증세가 사라지고 허옇게 인설(부풀어 오른
외피)이 남아 있는 정도로 증상이 약화돼 지낼만 하다.

무좀균의 입장에서 겨울은 온도 습도 영양면에서 번식할만한 계절이
못된다.

그래서 진균은 포자(씨앗)형태로 지내게 되는데 이때 숨을 만한 곳은
신발안쪽이나 양말같은 것이고 피부에도 일부 남아 목숨을 연명하게 된다.

따라서 이곳에 존재하는 무좀균 포자를 제거하고 발을 건조하게
유지한다면 겨울이야말로 무좀에서 해방될수 있는 최적의 계절이다.

우선 여름철 무좀이 심했을때 치료효과를 거뒀던 곰팡이치료제의
사용을 권하고 싶다.

무좀연고를 얼굴화장하듯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복용약은 4~6주간 먹는다.

신발은 햇볕에 완전히 말려 신는다.

경제적 능력이 허용된다면 새구두와 새양말을 사서 신기를 권한다.

겨울에 바람이 잘통하는 신발을 신는다는 것은 동상의 위험을 고려해
다소 무리일수 있지만 가급적 통풍이 잘되는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화학섬유로 된 양말은 면양말보다 땀이 잘차 면양말을 신는 것이
낫다.

대체로 발무좀이 계속되는 사람들은 체질적으로 발이 따뜻하거나 발에
땀이 많이 난다.

근무등 일상생활에서 오래 서있거나 많이 걷는 사람에게 대체로 무좀이
많다.

따라서 이들은 무좀균이 자리잡지 못하도록 발을 자주 닦고 말리며
양말이나 신발을 자주 갈아신는게 좋다.

치료중에는 비누를 사용해 환부를 자주 씻고 말린다.

손발톱에 무좀균이 침투하는 조갑진균증은 조갑백선균외에 칸디다균등
여러가지 진균에 의해 감염된 질환으로 먹는약을 사용해야 완치가 빠르다.

손톱에 생긴 것은 4~6개월, 발톱은 6~12개월동안 약을 먹어야 치료되는데
전문의와 상의해 복용방법을 지시받는게 좋다.

먹는 약을 사용할수 없으면 병든 손발톱을 기구를 사용하거나 각질연화제를
사용해 제거한후 국소도포형 또는 매니큐어타입의 항진균제를 매일 바른다.

치료효과는 먹는약 복용에 비해 떨어진다.

한편 치료된 무좀도 당뇨 고혈압이나 호르몬 항생제 면역억제제등의
장기투여 등으로 신체저항력이 약해지면서 재발하기 쉬우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