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조던 찰스 바클리 샤킬 오닐 등 슈퍼스타들이 펼치는
미 프로농구협회 (NBA) 96-97 정규리그가 2일 (한국시간) 화려한
개막식과 함께 막을 올린다.

출범 50주년을 맞는 올 NBA 리그는 이날 오전 캐나다 토론토에서
토론토 랩토스와 뉴욕 닉스간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동,서 컨퍼런스
우승팀간에 "왕중왕"을 가리는 내년 6월초까지 7개월여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총 29개팀이 출전하는 올시즌 리그는 4개
디비젼으로 나눠내년 4월20일까지 페넌트레이스를 벌여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동,서 컨퍼런스 각 8강을 가린 뒤 컨퍼런스 우승팀에 이어
대망의 챔피언을 뽑는다.

올해 개막전이 토론토에서 열리게 된 것은 토론토가 지난 46년
NBA 출범 첫해 토론토 허스키스와 뉴욕 닉스간의 개막전이 열렸던
곳으로 NBA의 발상지라는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때문.

지난 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 참가,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드림팀의
여파로농구에 대한 열기가 전세계로 확산돼 올시즌에는 NBA 전체수입
40억달러 (약 3조3,300억원)의 10%를 훨씬 넘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협회 관계자들은 NBA 경기가 현재 170개국에 44개국 언어로 번역돼
소개되고 있을 정도로 세계적인 스포츠로 성장했으며, 컴퓨터 인터넷을
통해서도 생생한 경기장면이 전달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시즌 NBA는 지난해 72승으로 사상 최고의 승률을 기록하며 챔피언에
복귀했던 시카고 불스의 독주를 견제할 팀이 과연 있을 지에 팬들의
관심이 가장 많이 쏠리고있다.

시카고는 지난해 승리를 이끌었던 주역중 스코티 피펜과 센터 룩 롱리가
각각 수술 후유증을 겪고 있을 뿐 "농구 천재" 조던과 "리바운드의 황제"
데니스 로드맨, "크로아티아 용병" 토니 쿠코치 등이 건재한데다 명장
필 잭슨 마저 버티고 있어이번 시즌에도 챔피언 0순위로 꼽히고 있다.

이에 맞서 "타도 시카고"를 외쳐온 각 팀들도 수천만달러를 들여
새킬 오닐, 찰스 바클리, 래리 존슨 등 내로라하는 톱스타들을 영입,
면모를 일신하며 시즌을 별러왔다.

전통의 강호 뉴욕 닉스는 파워포워드 래리 존슨을 새로 받아들였고
올랜도 매직은 비록 "공룡센터" 새킬 오닐을 내주긴 했지만 페니 하더웨이,
닉 앤더슨, 호레이스 그랜트, 데니스 스콧트 등으로 보강했다.

또 LA 레이커스는 카림 압둘 자바와 매직 존슨 시대의 화려했던
영광 재현을 노리며 NBA 단일 계약 사상 최고액인 1억2,000만달러 (7년)에
샤킬 오닐을 끌어들였으며 94, 95시즌 2연패에 빛나는 휴스턴 로케츠도
찰스 바클리를 영입해 정상 탈환을 꿈꾸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