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유니콘스가 2패후 2연승을 거두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현대는 11일 인천구장에서 열린 96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8회말 대타 김상국의 2타점 적시3루타에 힘입어 쌍방울 레이더스를
4-2로 꺾었다.

현대와 쌍방울은 이로써 2승2패를 기록, 5차전에서 한국시리즈 진출팀을
가리게 됐다.

5차전은 13일 오후 2시 잠실구장에서 열린다.

2-2로 팽팽한 균형을 이루던 양팀은 8회에서 희비가 갈렸다.

쌍방울이 8회초 공격에서 무사 1루의 기회를 김기태의 병살타로
무산시키자 현대가 8회말에서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현대는 상대에러와 번트, 장정석의 중전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대타 김상국이 쌍방울 구원투수 조규제의 6구를 좌익선상 3루타로 연결,
승부를 가름했다.

쌍방울은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무사 만루의 기회를 맞았으나
내야땅볼과 병살타로 자멸하고 말았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