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춘천 = 김형배 기자 ]

제77회 전국체전이 중반으로 접어들며 서울과 경기, 강원이 벌이는
치열한 메달경쟁에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수영에서 2개의 한국신기록이
수립됐다.

금년 강원체전 남자선수대표로 선서를 했던 애틀랜타올림픽 국가대표
고윤호 (강원.강원체고)는 대회 3일째인 9일 춘천종합운동장 수영장에서
벌어진 남고부 자유형100m 결승레이스에서 52초16으로 한국기록을
수립하며 우승했다.

고윤호의 기록은 지난 94년 우원기가 세운 한국기록 (52초19)을 2년만에
0.03초 단축한 것.

또 이어 벌어진 여자일반부 100m에서 국가대표 이보은 (부산.경성대)도
56초96을 마크, 자신이 올 8월 "96 아시아에이지그룹선수권대회에서 세운
한국기록 (57초51)을 무려 0.55초 앞당기며 전날 계영 800m에 이어 두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50m에서도 나란히 한국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고윤호와 이보은은 이날
100m에서 한국 최고기록을 경신함으로써 국내 자유형 단거리를 대표하는
남녀 간판스타의 자리를 더욱 굳혔다.

비인기 종목이면서도 체전때 마다 많은 기록을 양산, 기록잔치를
빛내고 있는롤러스케이팅에서는 이날도 2개의 한국신기록이 추가됐다.

강원 경포고의 김재성과 김진을은 강릉에서 열린 남고부 5,000m
결승에서 각각9분04초51과 9분07초22를 마크하며 1,2위로 골인, 김재성이
지난 8월 문체부장관기대회에서 세운 종전 한국기록 (9분08초74)을
넘어섰다.

배드민턴에서는 바르셀로나올림픽 여자단식 금메달리스트인 방수현
(서울.오리리화장품)이 여자일반부 결승에서 김미향 (대구.담배인삼공사)을
2-0으로 꺾고 은퇴무대를 우승으로 장식했다.

또 올림픽 혼합복식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각각 획득했던 김동문
(전북.원광대)과 나경민(서울.한체대)도 남녀대학부 단식에서 사이좋게
금메달을 따내며 최강의 전력을 과시했다.

육상에서는 고참 마라토너 백승도 (경북.한전)가 전날 남자일반부
5,000m에 이어 10,000m에서 우승했고 남고부의 김재다 (광주.광주체고)도
전날 400m에 이어 200m를 제패, 각각 2관왕에 올랐다.

사격에서는 무명총잡이 임봉숙 (충북 일반)이 여자일반부 공기소총에서
결선합계 499.4점으로 애틀랜타올림픽 대표로 나섰던 진순영 (인천남구청)과
전국가대표 김명희 (경북.기업은행)를 제치고 우승, 파란을 일으켰다.

애틀랜타올림픽 남자 유도 86kg급에서 금메달을 따냈던 전기영 (제주.
마사회)은 이날 무제한급에 출전, 특기인 엎어치기를 앞세워 결승까지
진출했으나 천병권 (경남도청)에게 들어메치기로 한판패, 아깝게 준우승에
그쳤다.

한편 총 2백50개 금메달의 향방이 가려진 이날 오후 5시30분 현재
지난해 종합우승팀 서울은 금31, 은33, 동메달 34개로 중간메달집계에서
선두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개최도인 강원 (금29, 은23, 동35)과 2년만의
정상탈환을 노리는 경기 (금27, 은38, 동31)가 바짝 뒤를 쫓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