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틀랜타=김경수기자 ]

한국이 막바지 메달레이스에 온힘을 쏟고 있다.

양궁 여자개인전에서 금메달 물꼬를 튼 한국은 제26회 애틀랜타 올림픽
14일째인 2일과 3일새벽(한국시간) 배드민턴 하키 양궁에서 금메달 2개와
은/동메달 1개씩을 추가했다.

또 레슬링에서도 은메달 2개를 확보했다.

한국선수단은 2일 배드민턴 여자단식에서 방수현이 금메달을 목에 건데
이어 혼합복식에서는 김동문-길영아조와 박주봉-나경민조가 나란히 금메달과
은메달을 획득했다.

또 여자하키는 결승에서 호주에 3-1로 패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여자핸드볼도 헝가리를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 올림픽 3연패를 바라보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