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슈퍼소닉스가 시카고 불스를 연파, 챔피언에 대한 한가닥
희망을 갖게 됐다.

시애틀은 15일 오전(한국시간) 키 아레나 홈코트에서 벌어진 "95-"96시즌
미프로농구(NBA) 챔피언 결정 5차전에서 게리 페이튼과 숀 켐프,허시
호킨스의 뛰어난활약으로 주포들이 극도의 슛난조를 보인 시카고를
89-78로 이겼다.

7전4선승제의 챔피언결정전에서 첫 3게임을 내리 졌던 시애틀은
이로써 2연승을낚아 남은 2게임에서의 활약 여하에 따라서는 극적인
역전우승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그러나 6,7차전이 시카고의 적지에서 벌어지는 데다 챔피언전 사상
첫 3게임을내준 팀이 역전에 성공한 적이 없어 시애틀의 역전쇼가
실현될 가능성은 적은 상태다.

시애틀은 이날 페이튼이 23득점과 9리바운드,6어시스트를 올려
일등공신이 됐다.

또 켐프는 23점을 넣었으며 호킨스는 21점 가운데 승부의 분수령이었던
마지막쿼터에서만 9점을 넣어 승리에 톡톡히 기여했다.

시카고는 이날 장거리포가 뛰어난 비밀병기 쿠코치를 스타팅멤버로
기용,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엿보였으나 시애틀의 강력한 저항과
잦은 범실, 슛난조가 겹쳐결국 목마른 1승을 추가하지 못하고 승부를
홈코트까지 끌고 갔다.

시카고는 이날 23개의 3점슛 가운데 고작 3개만이 적중하는 등
주전들의 슛이제대로 들어가지 않았다.

마이클 조던은 팀에서 가장 많은 26점을 올렸으나 4번의 3점슛이
모두 빗나갔고"조던 쿼터"로 부르는 4쿼터에서도 단 2점을 넣는데
그쳤다.

또 스코티 피펜은 20차례의 야투중 5회만 성공시켰으며, 3점슛도
8번 가운데 한번 성공시키는 등 부진으로 이번 챔피언시리즈에서의
슛 적중률이 33%로 떨어졌다.

시카고는 쿠코치의 골밑슛에 이은 3점포와 조던, 로드맨의 잇단
슛이 잇따라 터지면서 앞서기 시작했고 1쿼터 2분전까지만 해도
18-12로 리드, 경기를 잘 풀어가는듯 했다.

반격에 나선 시애틀은 호킨스의 3점슛에 이은 자유투 등으로 연속
6득점, 1쿼터를 18-18로 따라잡은 뒤 2쿼터 시작 4분께 맥밀런의
호쾌한 3점슛이 적중해 26-22로앞섰다.

그러나 시애틀은 전면강압수비로 전환한 시카고의 공세앞에 슛이
주춤한데다 조던의 골밑 점프터닝슛 등 묘기를 방불케하는 고공플레이가
나오면서 추격을 허용,39-39 동점을 내줬고 전반을 43-42으로 간신히
한점을 리드한채 마쳤다.

3쿼터들어 줄곧 앞서던 시애틀은 종료 5분여전 조던의 묘기슛이
터져 53-52로역전당하는 고비를 맞았으나 쉬렘프의 3점슛으로 57-55로
다시 뒤집은 뒤 줄곧 2-4점차로 리드했다.

4쿼터 들어 켐프의 골밑슛과 호킨스의 3점슛으로 67-60으로 달아난
시애틀은 조던과 피펜의 연속골이 들어간 5분여전 71-69로 따라잡히는
마지막 위기에서 페이튼의 3점슛을 앞세워 연속 11점을 기록, 82-69로
순식간에 13점차까지 리드해 승세를 굳혔다.

주포들의 슛난조로 공격이 이뤄지지 않던 시카고는 피펜과 스티브
커의 연속 3점슛으로 78-84로 6점차까지 따라잡으며 마지막 역전의
기회를 노렸으나 이후 후속골이 터지지않고 결국 11점차로 패하고
말았다.

6차전은 시카고의 유나이티드 센터에서 오는 17일 오전 열린다.


<>5차전 전적

시애틀 슈퍼소닉스 (2승3패) 89-78 시카고 불스 (3승2패)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