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을 헤매던 한화 이글스가 구단주의 격려금 3억원을 받고 급상승
곡선을 긋기 시작, 5월15일 탈꼴찌에 성공한뒤 21일만의 4일에는
급기야 삼성 라이온즈와 공동 2위가 됐다.

5월11일 이후 20경기에서 15승5패로 승률 7할2푼5리.

반면 쌍방울 레이더스는 한화에 0-5로 완패, 21승1무22패로 시즌 첫
5할이하의 승률을 기록했다.

또 삼성 라이온즈와 OB 베어스는 각각 3연패 늪에 빠지며 2~8위의
승차를 3.5게임차의 박빙 승부로 이끌었다.

한편 한화는 5타점을 보태며 5,003타점을 마크, 통산 7번째로
5,000타점 고지를 넘었다.


< 전주 >

한 화 0 0 0 0 2 3 0 0 0 - 5
쌍방울 0 0 0 0 0 0 0 0 0 - 0

<>한화투수 = 정민철 (승)
<>쌍방울투수 = 오봉옥 (패) 박진석 (6회)
<>홈런 = 이영우 (6회.2점.한화)


< 광주 >

삼 성 0 1 0 0 0 0 0 0 0 - 1
해 태 0 2 1 0 0 1 0 0 x - 4

<>삼성투수 = 김인철 (패) 전병호 (3회) 박석진 (4회)
<>해태투수 = 조계현 (승)
<>홈런 = 유중일 (2회.삼성) 이호준 (6회.해태)


< 인천 >

O B 0 0 0 0 3 0 0 0 0 - 3
현 대 1 1 0 1 0 0 5 0 x - 8

<>OB투수 = 강병규 (패) 박상근 (7회)
<>현대투수 = 최창호 (승) 조웅천 (8회)
<>홈런 = 김경기 (4회.현대)


(한국경제신문 1996년 6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