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0회 전국육상선수권대회 20,000m 경보서 한국신기록 3개가 쏟아졌다.

22일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벌어진 대회 마지막날 남자 20,000m
경보서 유영배 (상무)가 1시간29분21초73을 마크, 지난해 이 대회에서
자신이 세운 한국기록 (1시간33분52초62)을 4분30초여나 앞당기며 1위로
골인했다.

또 한기연 (익산시청)이 1시간29분23초54, 이승훈 (울산시청)이
1시간30분24초20을 각각 기록, 역시 유영배의 종전기록을 모두 넘어서며
2,3위로 들어왔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2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