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지난 27일 톰보이오픈에서 우승한 서아람(23,아스트라)이
경기후 기자들과 나눈 대화의 일부이다.

그 내용을 아마추어골프에 대입해도 재미있을 것같아 소개한다.

-2라운드까지 5타차 선두였는데 왜 3라운드 초반 5개홀에서 5오버파를
칠 정도로 무리를 했는가.

"5타차가 큰 리드라고 생각하질 않았다.

5타차면 2~3개홀에서 뒤집어 질수 있는 스코어이다.

버디-보기이면 금방 2타가 삭제되는 것 아닌가"

<>이런 생각은 당신의 주말골프에서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

5타차면 아주 큰 것 같지만 실제 "파-더블보기"정도면 순식간에
좁혀진다.

아마추어의 더블보기나 트리플보기는 언제 어디서든 나타날 수 있는 법.

참고 기다리면 역전의 기회는 반드시 온다.


-1타차까지 쫓겨도 마음은 편했다고 하는데 정말 그랬는가.

"경험상으로 볼때 누군가 추격을 해서 근접해도 결국 우승자는 당초
선두였던 선수가 대부분이었다.

그 생각을 하니 마음은 편했는데 문제는 몸이 편하지를 않았다.

마음과는 달리 샷은 황당하리 만큼 좋지 않았다"

<>이부분이 흥미롭다.

마음과 몸이 따로 논다는 얘긴가.

그러나 핵심은 "그렇게 생각했으니까" 우승했다는 것이다.

"선두가 여전히 유리하다"는 생각이 강점이었고 만약 "마음까지
다급했으면" 샷은 더욱 엉망이 됐을 것이다.


-시합전에 우승가능스코어를 예상하는가.

"나뿐만이 아니고 다들 코스난이도를 보고 분석할 것이다.

이번대회는 이븐파 정도면 우승이라고 생각했다.

마지막라운드에서 75까지면 날 용서하겠다고 스스로 다짐했는데
78타나 쳐 속이 상하다"

<>당신은 라운드전에 전체 스코어를 예상하는가.

결코 아닐 것이다.

"치고보니 몇타더라"가 99%.그러나 자신을 객관적으로 분석, 예상
스코어를 미리 생각해 놓는 편이 골프를 더 견실히 만든다.

"잘 칠수록 좋다"는 "못쳐도 할 수 없다"와 통한다.

목표타수를 정해 놓는 편이 골프를 더 "조여서" 치게 만든다.


-경기를 할때 남의 스코어는 절대 신경쓰지 않는다고 하는데 실제로는
저절로 신경쓰이지 않는가.

"애써 습관으로 만든 것 같다.

동반자가 버디를 잡아도 "그랬구나"로 그친다"

<>이부분은 생각할 점이 많다.

프로는 스코어계산을 하는 자가 강하다.

계산을 하고도 심리적 동요없이 우승하는 선수가 "무조건 최선을
다하면 된다"식의 선수보다 "최종적으로" 더 강한 선수가 된다.

"자기와의 싸움"이란 말은 남을 보고도 흔들리지 않아야 된다는 뜻이다.

서아람의 말은 "마음은 덤덤하게, 그러나 계산은 치밀하게"로 이해해야
하지 않을까.


-지난 겨울 연습은 어느정도 했는가.

"내 자신 정말 열심히 했다는 생각이 들 만큼 했다"

<>그렇게 연습했어도 시합중에 옛날의 나쁜 스윙버릇이 나와 고민했다고
한다.

그러니 아마추어는 오죽 하겠는가.

포인트는 그래도 "집중의 시기"가 반드시 있어야 골프가 도약한다는
점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