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료원 "한가족의료봉사회"는 최근 영주귀국한 사할린 동포가
살고 있는 강원도 춘천 "사랑의 집"을 방문, 자선진료활동을 벌이고
수용자 전원에게 영정으로 쓸수있는 사진을 만들어줬다.

이병원은 의사 간호사 약사 임상병리사 등 41명 6개 진료과로 구성된
의료봉사팀을 구성, 진찰 혈액검사 투약 등의 진료활동을 벌였고
TV 5대 등 위문품을 전달했다.

특히 수용자 171명 전원에게 영정용 사진을 제작해주는 이색적인
봉사활동을 폈다.

< 정종호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