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우리는 롱게임 위주의 스윙을 점검했다.

이제부터는 쇼트게임을 체크한다.

우선 퍼팅이다.

퍼팅에는 수많은 "말"들이 존재한다.

"미치지 않으면 들어가지 않는다"를 시작으로 "10m 퍼팅도 정신력으로
넣을 수 있다, 프로사이드로 쳐야 한다, 잘못쳐도 마음만 편하면 들어간다,
퍼팅이 잘 돼야 롱게임도 잘 된다" 등 그 경구들은 헤아릴수 없이 많다.

이 모든 말들은 나름대로 일리가 있다.

그러나 아무리 정신력이 중요하고 이론이 여러갈래라도 포인트는
한가지이다.

그것은 "스트로크 자체가 좋아야 한다"는 것이다.

좋은 스트로크는 볼이 목표를 향해 똑바로 가는 것이다.

볼이 스트레이트로 가지 않으면 겨냥의 의미가 없다.

골퍼는 볼이 똑바로 가는 것을 전제로 겨냥을 하는데 볼이 휘면 그 무슨
소용이 있는가.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골퍼들의 볼은 휜다.

아주 평평한 그린에서 퍼팅을 했는데도 볼이 홀컵근처에서 휘는 것이
바로 그렇다.

그것은 스퀘어 임팩트가 안 됐다는 뜻이다.

처음엔 목표를 향해 가해진 힘때문에 그쪽으로 구르던 볼도 결국엔
"빗맞아서 가해진 사이드 스핀 때문에" 휘기 시작한다.

이는 누구도 점검 할 수 있다.

평평한 그린이나 집안의 장판위에서 퍼팅해 본다.

그때 직선으로 구르던 볼이 그대로 직선상에 서면 스퀘어 터치가
된 것이고 끝에가서 휘면 빗맞은 것이다.

퍼팅스트로크의 기술적 진리는 이것이 전부이다.

경사면 퍼팅을 할때도 꺽이는 지점까지는 볼이 스트레이트로 가야
하고 그 다음부터 지형 자체의 영향으로 볼이 꺽일 뿐이다.

그러면 어떻게 스퀘어 터치를 할 수 있는가.


<>.가장 쉽게 응용할 수 있는 방법은 올려치는 것이다.

올려 친다는 것은 폴로스루로 친다는 것과 같다.

말 그대로 퍼터헤드가 올라가면서 볼과 접촉하면 당연히 오버 스핀이
걸린다.

오버스핀은 볼이 애초의 방향대로만 "전진"하려는 힘이 강하기 때문에
사이드 스핀을 압도 한다.

또 올려 친다는 것은 퍼터헤드가 올라갈지언정 옆으로 빠지지는
않는다는 뜻도 된다.

올려 치는 것은 원리적으로 임팩트후의 동작이 클 수 밖에 없다.

이는 "백스윙은 되도록 짧게하고 폴로스루로 거리를 조정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 하다"는 논리와 부합된다.

올려치는 것이 어색한 골퍼들은 정 반대의 방법도 있다.

그것은 퍼터페이스의 로프트를 죽이는 방법이다.

어드레스할때 양손을 퍼터헤드보다 앞쪽에 위치시키면 당연히 로프트가
죽는다.

로프트가 죽으면 볼이 빗맞을 확률이 줄어든다.

이는 널판지를 그냥 수직으로 세워 볼을 칠때와 널판지를 약간 앞으로
기울여 볼을 칠때를 가정하면 이해가 갈 것이다.

널판지를 약간 앞으로 기울이면 널판지의 앞이나 뒤가 뒤틀려 빗맞을
가능성이 그만큼 줄어 든다는 이론이다.

이상은 수많은 퍼팅방법중 일부를 소개한 것 뿐이다.

퍼팅은 당사자의 감이 전부이다.

"퍼팅 도사"들은 부단한 연습을 통해 자신만의 스퀘어 터치 "노하우"를
터득한 사람들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