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 동아 국제마라톤 대회가 24일 고도 경주의 보문 공인코스에서
펼쳐진다.

애틀랜타 올림픽을 불과 4개월여 앞두고 치러지는 이번대회는 한국의
세계적인 스타 황영조 (코오롱)와 지난해 예테보리 세계선수권장인
마틴 피즈 (스페인) 95 춘천 마라톤 1위 롤란도 베라 (포르투갈) 94년
이대회 패자인 마뉴엘 마티아스 (포르투갈) 등 세계 정상급 철각들이
출전, 세기의 대결을 선보인다.

마라톤에 최적인 10도 안팎의 기온에다 막판 32km 지점부터 완만한
내리막이 계속돼 기록 경신이 예상되는 이번 대회는 우승상금 5만달러에
총상금 30만달러 등 각종 포상금을 내걸어 선수 기량뿐 아니라 상금
규모에서도 국제수준급 대회로 자리를 잡았다.

이번 대회의 최대 관심사는 역시 한국 마라톤의 간판 황영조의
선전여부.

황영조는 대회우승으로 올림픽 출전티킷을 획득함과 아울러 올림픽
2연패란 대업에 청신호를 밝혀야 할 입장이다.

또 세계챔피언 피즈와 지난해 춘천대회에서 황영조에 극적인 막판
승리를 일궈낸 베라도 현재 최고의 컨디션으로 우승을 장담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