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카자흐스탄을 꺾고 힘겹게 4강 문턱에 다가섰다.

그러나 한국은 중국과 함께 1승1무 (승점 4)가 돼 남은 21일의 중국전을
반드시 이겨야 4강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19일밤 9시 (이하 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의 샤알람구장에서 열린 96 애틀란타 올림픽 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2차전에서 우성용의 극적인 결승골로 "복병" 카자흐스탄에
2-1로 힘겹게 역전승했다.

한국은 전반 2부 카자흐스탄의 그로호프스키에게 기습 헤딩골을 허용,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후반 14분 이기형의 논스톰 중거리 슛이 성공, 1대1로 비긴 뒤
전열을 정비, 우세한 경기를 펼치다 경기종료 1분여를 남겨놓고 우성용이
왼발슛을 성공시킴으로써 극적 역전승을 거뒀다.

한편 한국과 카자흐스탄 경기에 이어 열린 중국과 사우디아라비아
경기에서 양국이 1대1로 비김으로써 한국은 앞으로 남은 중국과의 21일
경기에서 꼭 이겨야만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 김형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