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력에서 앞선 고려증권과 호남정유가 실책이 잦은 현대자동차써비스와
한일합섬을 각각 이겨 먼저 1승을 올렸다.

3면만에 패권탈환을 노리는 고려증권은 24일 잠식 학생체육관에서 열린
96 한국배구 슈퍼리그 남자부 챔피언 결정전 1차전에서 이성희의 절묘한
볼배급을 바탕으로 한 뛰어난 조직력을 앞세워 임도헌 (11득점.31득권)의
공격에만 의조한 현대차써비스를 3-1로 물리쳤다.

또 여자부 1차전에서는 장윤희 (9득점.11득권) 정선혜 (6득점.13득권)
박수정 (6득점.15득권)의 공격트리오가 맹활약한 호남정유가 19개의
실책을 내 한일합섬을 3-0으로 일축했다.

이로써 고려증권과 호남정유는 5전3선승제로 올시즌 국내 배구 최강을
가리는 챔피언 결정전에서 2승만 더 올리면 우승컵을 안게된다.


< 챔피언 결정전 첫날 전적 >

<>남자부 1차전

고려증권 3 ( 15-13 13-15 15-11 15-10 ) 1 현대차써비스
(1승) (1패)


<>여자부 1차전

호남정유 3 ( 15-9 15-7 15-7 ) 0 한일합섬
(1승) (1패)


(한국경제신문 1996년 2월 2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