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추어골퍼의 파는 드라이버샷이 좌우한다.

그린을 향한 어프로치샷은 잘못되어도 볼이 그린 근처에는 있는 만큼
"붙이는 파"를 노릴수 있다.

그러나 드라이빙 실수는 잘해야 3온2퍼트 형태의 보기이고 때에
따라서는 2-3타 손실을 의미한다.

드라이버샷이 이토록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주말골퍼들은 "무턱대고"
샷을 하는 경향이 짙다.

"무턱대고 친다"는 말은 목표가 없다는 뜻이다.

아이언샷은 핀이라는 구체적 목표가 있지만 드라이버샷은 "저 넓은
페어웨이에만 떨어지면 된다"는 식이다.

이에대한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보면 자신의 태도가 대번에 드러난다.

아마 페어웨이의 특정 지점을 겨냥, 샷을 한 적이 거의 없을 것이다.

"페어웨이에만 안착하면 된다"는 의식은 볼을 "치고나서" 결과를 볼에
맡겨 버리는 의미이다.

볼을 치고 나서 페어웨이 "아무데나" 떨어지면 감지덕지 하는 식이다.

반면에 목표를 설정하면 그것은 골퍼의 의지가 담겨있는 샷이 된다.

볼의 처분을 기다리는 게 아니라 "내가 그리로 보내겠다"는 의지하에
볼이 실제 가게끔 치는 것이다.


<>. 골프샷의 진정한 의미는 "다음 샷을 치기 편하게 하는데" 있다.

굿샷이란 다음샷을 하는데 아무런 불편함이 없다는 뜻.

따라서 세컨드샷을 편히 하려면 "편히 칠수 있는 지점"으로 반드시
볼을 보내야 한다.

"편히 칠 수 있는 지점"은 페어웨이의 이곳 저곳이 아니라 특정
지점이다.

그린 왼편에 벙커가 있다면 페어웨이 오른쪽에서 어프로치하는 것이
정석이고 그러면 당연히 드라이버샷도 페어웨이 오른쪽의 가장 평탄한
지점을 목표로 해야한다.

프로들의 티샷 실수가 드문 것도 바로 목표설정에 기인한다.

그들은 맨 먼저 목표를 설정하고 그에 맞추어 클럽을 선택한다.

지형상으로 목표지점에 볼을 보내기가 까다로우면 주저없이 아이언으로
티샷한다.

그들의 티샷 실수가 적은 것은 목표로 볼을 보내는 능력 때문이
아니라 목표 설정 자체가 최우선이고 그 목표때문에 클럽을 조정하는데
기인한다.

세계적프로들은 "오른쪽 러프로 부터 5야드 지점 페어웨이"식으로
"숫자적" 목표까지 설정한다.

"목표를 정하면 뭘해. 볼이 그리로 가야 말이지"라고 생각하면 그는
골프를 포기한 사람이다.

목표를 향해 볼을 치는 게 골프인데 그것을 아예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면 왜 골프를 치는가.


<>.바야흐로 봄의 길목이다.

며칠간 영상의 날씨가 계속되자 연습장 타석도 꽉 채워지고 그린에도
볼이 꽂히기 시작했다는 소식이다.

이제부터가 진짜 골프.

그 시즌 오픈의 첫 다짐을 "드라이버샷 목표 설정의 습관화"로 하면
어떨까.

타깃을 정한 드라이버샷이 의도대로 갈때 골프의 전략적 재미가
더해진다.

"골퍼가 골프에 끌려 다닌다"는 말은 바로 드라이버샷이 목표없이
표류한다는 것과 다름 아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2월 1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