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대와 연세대, 한양대가 일제히 실업팀을 꺾고 대학돌풍을 이어갔다.

명지대는 5일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에서 벌어진 001배 95-96농구대잔치
남자부 풀리그에서 전통의 농구명문 삼성전자를 68-56으로 꺾고 3연승,
단독선두로 올라섰고 연세대는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스타군단 상무를 75-73
으로 제압, 역시 3승대열에 합류했다.

또 한양대는 부산에서 추승균이 27점을 넣으며 활약해 한국은행을 83-69로
대파, 2승2패로 대학돌풍에 가담했다.

한편 여자부에서는 지난시즌 우승팀 선경증권이 대웅제약을 77-62로 꺾고
11승1패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 5일 전적 <>

<>남자부 정규리그

연세대 75 ( 35-44 40-29 ) 73 상무
(3승1패) (1승2패)

명지대 68 ( 35-36 33-20 ) 56 삼성전자
(3승) (1승2패)

한양대 83 ( 47-31 36-38 ) 69 한국은행
(2승2패) (3패)

기아자동차 83 ( 52-40 31-39 ) 79 산업은행
(3승1패) (1승3패)


<>동 여자부

선경증권 77 ( 46-32 31-30 ) 62 대웅제약
(11승1패) (5승7패)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