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제주에서 벌어진 스킨스게임에서 우승한 피지의 비제이 싱이 대만
에서 벌어진 조니워커스킨스게임에서도 5만7,000달러를 따내 우승했다.

올시즌 미 PGA투어 2관왕인 싱은 10일 대만의 팜레이크골프클럽에서
벌어진 총상금 10만8,000달러의 스킨스게임에서 11개의 스킨을 차지했다.

싱은 3번홀부터 누적된 8개의 스킨을 10번홀에서의 2m버디로 차지한
뒤 11번홀에서 버디,14번홀에서 이글로 11-13번홀의 스킨을 휩쓸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데이비드 프로스트는 4만5,000달러를 받아 준우승
했고 역시 남아공의 어니 엘스는 1개의 스킨으로 6,000달러만 받아 3위에
머물렀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