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용일(명지대)과 이형택(건국대)조가 총상금 30만3,000달러의
95샐렘오픈테니스대회에서 복식 2회전에 올랐다.

삼성물산의 후원으로 프로무대에 본격 데뷔한 윤용일-이형택조는
16일 중국 북경에서 벌어진 대회 본선 첫날 복식 1회전에서 마이클
조이스(미국)-지안루카 포치(이탈리아)조를 2-1(6-3 1-6 6-2)로
물리쳤다.

한편 윤용일과 이형택은 단식에서는 각각 예선 1회전과 예선 3회전에서
탈락해 세계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